본문으로 이동

건전신앙수호연대

언론보도

게시판 글쓰기
제목 [헤럴드경제] 반기문과 친분, 신천지 유력 후계자 유엔서 반 총장과 사진
글쓴이 관리자 작성일 2017-01-20 조회수 3757

[헤럴드경제 법이슈=김동민 기자] 국내 종교집단 신천지 유력 인사 반기문 유엔 사무총장과 친밀한 관계를 과시해 논란이 되고 있다.

국내 종교집단 신천지가 최근 유튜브에 공개한 홍보 영상에 반기문 UN사무총장이 수차례 등장해 눈길을 끈다. 이 홍보 영상은 지난 10일과 17일 게시됐으며 신천지 산하 단체 IWPG(세계여성평화그룹)의 활동상을 각각 아랍어와 영어 버전으로 소개한다.

해당 영상에서는 “IWPG가 어머니의 마음으로 전쟁 종식과 평화에 기여하기 위해 설립됐다”며 “UN과 IWPG가 평화의 손을 잡았다”는 내용이 담겼다. 특히 “IWPG 김남희 대표가 UN본부 초청으로 여성의 날 행사에 참석했다”며 김 대표와 반기문 사무총장, 유순택 여사와 함께 찍은 사진도 공개했다.

CBS노컷뉴스 보도에 따르면 신천지대책전국연합 대표 신현욱 목사는 해당 영상에 대해 “신천지 이만희 대표가 과거 이명박, 박근혜 대통령 후보와도 사진을 찍어 홍보하며 자신들의 영향력을 과시해 왔다”고 말했다. 여기에 “반기문 총장과 찍은 사진을 홍보하는 것 역시 그런 것 아닌가 하는 의구심이 든다”고 의혹을 제기했다.

한국기독교이단대책협의회 상임회장 하다니엘목사 또한 “어느 조직이나 입지가 불완전하거나 결함을 갖고 있으면 사회적으로 인정받기 위해 대중에게 잘 알려진 사람을 차용해 자신을 알리고자 한다"고 설명했다. 더불어 “김남희 대표가 반기문 사무총장과의 친분을 과시하려고 하는 것 역시 신천지의 부정적 이미지를 희석시키기 위한 것으로 추정된다”고 평가했다.


issueplus@heraldcorp.com

목록

게시판 이전글, 다음글
▲이전글 예장 대신, 이단사이비 대책 세미나 개최
▼다음글 [조선일보] 반기문 총장, 신천지 홍보영상 등장 논란